전문가 칼럼

교사의 인격적 모범

강선보(고려대학교 교육학과 명예교수)

 

대학원 시절의 어느 날이다. 점심시간이 끝난 후 친구들과 함께 지도교수님의 연구실을 들렀다. 교수님께서는 상당히 기분 좋은 표정을 하고 계셨다. 그 이유를 여쭈어 보니, 교문 밖에서 식사를 하고 들어오시는 중에 길거리 좌판 점에서 눈에 띄는 액자가 있어 두 개를 사 오셔서 책상 앞면 벽에 걸려고 하는 참이라는 것이다. 그러시면서 그 액자들을 우리들에게 보여 주셨다. 하나는 지휘자가 눈을 지긋이 감은 채 지휘봉을 들고 있는 것이었고, 또 하나는 발레리나가 허리를 숙여 발레 슈즈를 여미는 것이었다. 우리들은 별 것도 아닌 싸구려 액자들을 사 놓고 싱글벙글해 하시는 교수님을 의아스럽게 쳐다보았다. 그러자 교수님께서는 그 사진들이 주는 의미를 설명하셨다. 즉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지휘를 하기 직전에 최선을 다해 지휘를 하겠노라는 마음가짐과 발레리나가 무대에 서기 직전에 마지막으로 슈즈를 점검하는 마음가짐이 너무나 아름다워 보인다면서, 바로 교사도 항상 그러한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셨다. 즉 늘상 있는 강의를 교사는 태만한 자세로 임하기도 하고, 때로는 싫증을 내기도 하면서 시간 때우기 식 강의를 하기도 하는 데, 예의 지휘자나 발레리나처럼 강의에 들어가기 직전에 경건한 마음가짐으로 이번 시간 강의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교수님께서도 강의에 들어가시기 전마다 그 액자의 사진들을 보면서 태만하고 교만한 마음을 불식하고 최선을 다한 강의를 하겠다는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책상 앞에 걸어 두고자 한다고 하셨다.

 

그 날 이후 내 머리 속에는 항상 교수님의 말씀이 맴돈다. 특히 강의준비가 덜 되었거나, ‘몸이 피곤하니 대충 강의해야지’ 라는 생각이 들 때는 예외 없이 교수님의 말씀이 뇌리를 치곤 한다. 교육의 질이 교사의 질을 능가하지 못한다고 하는 데, 교사의 학생들에 대한 열과 성의는 최선의 교육내용이자 방법일 것이다. 이것이 바로 교사론의 핵심인 것이다. 지금도 나는 학부시절에 수강한 교사론 과목의 내용은 하나도 기억에 나지 않는다. 그러나 교수님의 연구실에서 교수님이 잡담 삼아 무심코 우리한테 하신 말씀은 평생동안 뇌리에 남아있다. 바로 이것이 잠재적 학습이다. 이처럼 잠재적 학습의 교육적 효과는 지대하다.

 

 

그런데 이러한 잠재적 교육은 교사가 의도적∙계획적으로 준비해 와서 가르치는 교육이 아니라, 교사의 일거수 일투족에서 묻어 나오는 무의도적 교육의 한 형태이다. 이처럼 교육에 있어서 교사의 인격적 모범은 가장 최선의 교육내용이자 교육방법인 셈이다. 그러기에 옛말에도 “참된 교사는 지식이나 기술보다도 먼저 길을 가르쳐 주어야 한다(師, 敎人以道者之稱也)”라고 하였으며, “스승은 사람의 모범이 되는 사람이다(師者, 人之模範也)”라고 하지 않았던가?

 

지금까지 다소 장황하게 경험담을 늘어놓은 것은, 교육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교사의 인격적 모범과 그것에 토대한 교사와 학생간의 인격적 「만남」의 관계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이다.

 

맥루한(Marshall McLuhan)은 “전달매체가 곧 전달내용이다”(The medium is the message)라고 하였다. 전달매체 그 자체가 전달내용이 된다면, 교사와 학생간의 교육활동에 있어서 교육내용을 전달하는 교사 그 자체 또한 교육내용이 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즉 교육활동에 있어서 교사의 일거수 일투족이 조심스러워야 하고 모범(example)이 되어야 함은 교사 그 자체가 곧 교육내용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육은 교사 혼자의 노력으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교사와 학생 간에 참다운 관계가 형성되지 않으면 교육의 효과는 그만큼 반감되기 마련이다.

 

이러한 관계가 자주 교육의 문제로 부각되는 이유는 학생의 인간성(사람됨)은 인간적인 교사의 인간적인 교육방법에 의해 계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교육내용이 아무리 인간적인 것이라 하더라도, 이것이 인간성이 결여된 교사에 의해 비인간적인 방법으로 가르쳐진다면, 학생들은 결국 비인간적인 “어떤 것”을 학습하게 된다. 결국 인간화 교육은 인간적인 교사에 의해 이루어질 수 있으며, 교사가 학생을 수단시하지 않고 인격적 주체로 파악하는 상호인격적 관계 속에서 가능하다고 본다.

 

이처럼 교육이란 근본적으로는 살아있는 인간이 또 하나의 자유로운 인간을 만나는 것이다. 따라서 교육이란 그 가장 깊은 본질적 차원에 있어서는 역시 기계적인 기술이 아니고 인간과 인간 사이의 삶의 대결이다. 그러기에 교사와 학생간의 참된 관계는 교육내용과 방법에 선행한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이 시대 교육의 가장 큰 어려움 중의 하나는 학생들이 따라야 할 인격적 모범상을 찾아보기 어려운데 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교직에 몸담고 있는 우리 모두는 끊임없는 자기반성을 하여야 할 것이다.   

 

 

※ 위 칼럼은 관련 분야 전문가의 의견으로 재단의 사업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